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회의+관광·문화까지' 마이스 행사지 공모

경북도, 7월 6일까지 시·군 '유니크 베뉴' 접수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8일 18시34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는 마이스(MICE) 산업 활성화와 도내 시골형 마이스 발굴을 위해 다음 달 6일까지 시군의 우수한 유니크 베뉴(특별한 장소)를 공모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최근 마이스 산업 유치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단순히 회의 기능만을 갖춘 개최장소(베뉴)보다는 회의와 함께 수반되는 관광, 문화, 여가 등이 함께 제공되고, 접근성도 용이한 장소의 활용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따라 실시하게 됐다.

경북도는 회의나 포상 관광에서 유니크 베뉴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고, 경북이 타 지자체보다 많은 잠재력을 갖고 있어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최우수 1개소, 우수 2개소, 장려 2개소, 입선 10개소 등 총 15개소를 선정, 선정된 곳에는 마이스 유치지원금(최우수 2000만 원, 우수 각 1000만 원, 장려 각 500만 원)과 함께 각종 마이스 행사 유치시 우선 지원, 홍보물 제작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앞으로 유니크 베뉴 개발·육성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경북 마이스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