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환동해본부 확대, 동해안 소외 않겠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 환경·농업 등 민원처리 가능한
합동행정실 설치···주 1회 출근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8일 18시34분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이 28일 경북개발공사에서 열린 ‘일하는 방식개선과 조직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취임 전 마지막 현장 토론회에서 경북도청 실무자의 제안사항을 듣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28일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 도지사가 자주 가고 부지사급을 상주시켜 동해안 주민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경북개발공사에서 열린 ‘일하는 방식개선과 조직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취임 전 마지막 현장 토론회에서 “도청이 북부권으로 가면서 동남권은 소외감을 느껴 선거 과정에서 경북이 둘로 나뉘는 우려스러운 상황을 보면서 한 덩어리가 되기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환동해지역본부 기능을 확대할 방침이다. 환동해본부에 산림, 환경, 농업, 세무, 지적 등 민원처리가 가능한 합동행정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 부지사급을 상주하도록 하고 지사실을 만들어 지사가 매주 1회 출근해 간부회의 주재 등 업무를 볼 계획이다.

이 당선인은 이날 토론회에서 “일 할 만하면 자리를 옮기는 식의 인사 시스템으로는 실력과 전문성을 키울 수 없다. 인사는 실·국장 책임하에 운영하고 실적이 있는 곳에 승진이 있다”며 전문성과 실적주의가 경북도청 인사운영의 기본방향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한 자리에서 3~4년 이상 근무하고, 국장이 과장을, 과장이 계장을, 계장이 직원을 선택하는‘인사 실·국장 책임제’를 도입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의전의 파격적 간소화와 간편복 근무, 민생해결을 위한 현장 출·퇴근 등을 주문하면서 실용과 유연성을 강조했다.

이어 “어느 자리 있더라도 실적 내면 승진할 수 있는 인사를 해야 한다”면서 “계급의 높낮이를 떠나 공무원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경상북도는 언제나 국가의 새로운 시스템을 선도해 왔다”며 “조직, 인사 등을 다른 시·도가 부러워할 만큼 그 이상 혁신적으로 운영해서 공무원들이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 “도지사실 문은 항상 열려있으니 누구든 발로 차고 들어와도 좋다”며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 중심이 되는 그 날까지 함께 뛰자”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대구와 경북을 한 나라처럼 운영해야 지방 분권시대에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면서 통합론을 언급했다. “행정통합은 당장 어려워도 문화, 경제는 얼마든지 신속히 추진할 수 있다”며 향후 대구와 경북의 교류·협력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날 주제 발표에 나선 이근면 전 인사혁신처장은 “공직자들은 경상북도만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상식을 파괴하고 가치를 제공하는 혁신 행정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거시적 관점에서 미래에 적합한 조직을 만들고 최소 10년을 내다보는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자율성·전문성 있는 인사·조직운영과 인재육성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경북도청의 주무관부터 과장급의 실무자들이 직접 토론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토론자인 이동진 산림환경연구원 주무관은 “현장에서 도민제안 듣고 실행하는 것들이 직원들에게는 업무외적인 것으로 여겨지는데 이런 일 잘하는 사람들이 인사평정에서 인정받고 승진할 수 있는 지표개발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상학 국제통상과장은 발탁승진 제도화, 실국장 책임제 도입을 건의하면서 “17개 시도 중 경북의 인사가 가장 보수적이어서 승진 배수 안에 들기 위해 전 직원이 업무성적 평정에 매달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조직문화를 깨기 위해 발탁 승진 제도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연공서열, 나이까지 고려되는 승진은 조직경쟁력을 심각히 저해한다”면서 열심히 일하고 성과를 내면 승진할 수 있는 동기 부여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