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승 후보' 벨기에, 16강서 일본과 격돌

야누자이 왼발 환상골로 잉글랜드 1-0 격파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9일 09시00분  
‘우승 후보’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조 1위로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16강에 진출했다.

벨기에는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G조 1위 결정전에서 잉글랜드를 1-0으로 물리쳤다.

3승을 거둔 벨기에는 H조 2위 일본과 16강전을 치른다.

2승 1패, G조 2위로 16강에 오른 잉글랜드는 H조 1위 콜롬비아와 8강행 티켓을 다툰다.

나란히 2승을 거둬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한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주전 선수들을 쉬게 하고 그간 벤치를 지키던 선수들을 대거 내보냈다.

득점 1위를 달리는 해리 케인(5골·잉글랜드), 발목을 다친 득점 2위 로멜루 루카쿠(4골·벨기에) 모두 벤치에서 대기했다.

양팀 사령탑은 이겨도 좋고, 져도 나쁘지 않다는 판단에서 1진급 선수들을 아꼈다.

조 1위로 16강에 가면 상대적으로 약한 일본과 격돌할 수 있지만, 이후 8강부턴 프랑스, 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등 강팀과 험난한 일정을 치러야 한다.

그러나 조 2위가 되면 16강에서 약간 버거운 콜롬비아만 극복하면, 크로아티아, 덴마크, 스페인, 스웨덴 등과 8강 이후 좀 더 수월하게 상대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었다.

양팀의 2진급 선수들은 그간 벤치에서 머물러야 했던 한을 풀겠다는 듯 의외로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쳐 색다른 재미를 줬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에서 승부의 추는 후반 6분 아드난 야누자이의 환상적인 슈팅 한 방으로 벨기에 쪽으로 쏠렸다.

야누자이는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유리 틸레만스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강력하게 감아차 잉글랜드 골문 왼쪽 상단을 흔들었다.

조던 픽퍼드 골키퍼가 점프해 손을 뻗었지만 소용없었다.

반격에 나선 잉글랜드는 후반 21분 동점 기회를 잡았다.

제이미 바디의 기막힌 스루 패스를 받은 마커스 래슈퍼드가 문전에서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오른발로 골문 오른쪽을 노렸지만, 벨기에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가 가까스로 쳐내 실점을 막았다.

벨기에는 잉글랜드보다 2개 많은 슈팅 15개를 쐈고, 유효슈팅에서도 4-1로 앞섰다.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또 다른 G조 3차전에서는 튀니지가 파나마를 2-1로 꺾었다.

튀니지는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 조별리그 멕시코전(3-1 승리) 이후 40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승리했다.

처음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파나마는 3패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미 2패를 안아 16강 진출이 좌절된 두 팀은 그래도 치열하게 싸웠다.

파나마는 전반 3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튀니지의 자책골로 선취점을 얻었다.

튀니지는 후반 6분 정교한 삼각패스로 멋진 동점 골을 넣었다.

나임 슬리티가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오른쪽을 파고들던 와흐비 카즈리에게 패스했다. 카즈리는 낮고 빠른 크로스로 공을 중앙에 투입했고 쇄도하던 파흐룻딘 빈유수프가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빈유수프는 역대 월드컵 2천500번째 골의 주인공이 됐다.

공세를 이어간 튀니지는 후반 21분 역전했다. 왼쪽 측면에서 우사마 핫다디가 반대편에 있던 카즈리에게 볼을 넘기자 카즈리는 차분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