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전국 확대 추진"

문경서 현장간담회 가져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1일 18시11분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달 29일 문경 산양면 현리에 소재한 유턴청년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인 한옥고택에서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현장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년인구 유입을 위한 대표적인 경북형 청년정책인 도시청년 시골파견제가 전국 청년들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된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는 도시지역의 재능있는 청년이 자유롭게 제안한 사업에 대해 심사를 거쳐 1인당 3000만원의 정착비와 사업화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해 선정된 3개팀 10명이 현재 사업을 진행 중으로 한옥게스트하우스와 청년카페는 이달 말 개소예정이며, 견훤 아트상품도 개발이 끝나 다음 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특히 도시청년 시골파견제는 지난 정부추경을 통해 829억원의 예산을 확보,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2억 원을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사업인원을 당초 10명에서 100명으로 확대해 하반기 중 전국을 대상으로 청년들을 모집한다.

이와 관련,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달 29일 문경 산양면 현리에 소재한 유턴청년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인 한옥고택에서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사업팀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에서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청년일자리사업 현장 확인과 더불어 청년유입 활성화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도시에서 살던 청년이 낯선 시골에 들어와 기반을 만들어가며 산다는 건 대단한 용기와 의지가 필요하며, 미래에 대한 신념이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사업의 선구자라는 자부심을 갖고 좋은 성공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각자의 사업에 최선을 다해 성과를 거두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