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전통오색한지공예 특별전 전시

2일부터 도청 인민관 1층 로비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1일 18시15분  
경북도는 2일부터 31일까지 경북도청 안민관 1층 로비에서 전통오색한지공예 특별전을 연다.
경북 전통오색한지공예 특별전이 2일부터 31일까지 경북도청 안민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경북도가 주최하고 (사)영남한지공예연구회가 주관하는 이번 특별전은 전통문양을 기반으로 한 애기장, 버선장, 화초장, 반짇고리 등 37점과 도내 23개 시군을 상징하는 손거울, 명함케이스 등 관광개발 상품도 전시한다.

또 한지공예품 제작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영상물을 상영해 한땀 한땀 정성들인 수공예품의 이해도를 높인다.

닥나무로 만들어진 한지는 예로부터 뛰어난 품질과 내구성으로 중국 고서인‘고반여사(考槃餘事)’에서는 ‘중국에 없는 진품’이라고 극찬할 정도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최근 유럽에서도 고서적, 고미술품 복원에 한지를 사용하고 있어 이번 특별전은 한지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귀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창 경북도 문화예술과장은 “경북도에서는 소중한 문화유산인 한지의 가치를 드높이고, 한지를 비롯한 전통문화의 산업화와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