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새재아리랑 세계로 미래로

아리랑 전문가 등 기준 악보 제정·공표···교과서 등재도
무분별한 자기복제 벗어나 지역·역사적 특성 살려 정리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1일 19시03분  
문경새재아이랑 악보집과 CD
문경시는 문경새재아리랑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준 악보를 1일 제정·공표했다.

2015년 아리랑 도시로 선포한 문경시는 아리랑의 저변확대를 위해 ‘서예로 담아낸 아리랑 일만수’제작, 문경새재아리랑제 개최, 아리랑비원 조성 등 많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문경새재아리랑 기준 악보를 제정하고, 기준악보집과 CD를 제작한 것이다.

이 문경새재아리랑 기준 악보 제정은 이태선 숭실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 이준호 KBS 국악관현악단 상임지휘자, 유대안 날뫼민속보존회 이사장, 이정필 부산시립국악현악단 수석 지휘자 등 학계 전문가들과 김연갑 문경 아리랑학교장, 이만유 아리랑도시문경시민위원회 위원장, 하대복 문경새재아리랑 보존회 회장 등 지역 아리랑 관련자들이 모여 수 차례의 회의와 토의를 거쳐 탄생시킨 것.

‘문경새재아리랑 기준악보’란 구전으로 전해져 부르는 사람과 감정에 따라 달라지는 문경새재아리랑을 채록해 지역적·역사적 특성을 살리면서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정리한 악보이다.

문경시는 민요의 구전적 특성에 의한 다양성은 인정하지만 무분별한 곡들이 넘쳐나고 자기복제로 인한 창의성 상실 등 문경새재아리랑의 근원을 잃어버릴 것을 염려해 기준 악보를 제정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이 기준 악보가 문경새재아리랑에 대한 하나의 지침일 뿐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고, 하나의 기준을 나타낼 뿐이므로 기준 악보와 다른 문경새재아리랑도 모두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준 악보를 초등학교 검정 교과서에 등재해 사람들이 문경새재아리랑을 알고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