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민선 7기, 태풍 점검으로 임기 시작

취임행사 취소하고 긴급대책 회의 '시민안전 최선'
청년 일자리 창출·저출산 대책 등 민생행보 '사활'

양승복·박무환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1일 20시54분  
대구시는 민선7기 출범 첫 행사로 취임행사 대신 2일 오전 9시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갖는다. (1일 오후 태풍점검 회의. 대구시 제공)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도지사가 이끄는 대구시와 경북도의 민선 7기가 본격 출범했다.

대구시와 경북도내 민선 7기 취임식과 취임 행사가 북상하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 영향으로 줄줄이 취소됐다. 단체장들은 긴급대책회의를 첫 일정으로 시민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우리나라가 본격적인 태풍의 세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2일 오전 9시에 시 관계자와 구·군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태풍(쁘라삐룬) 대책회의를 긴급 소집해 재난상황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준비 태세를 최종 점검하는 것으로 민선7기 첫 업무를 시작한다.

이에 따라 2일 오후 4시에 개최키로 했던 민선7기 출범행사를 겸한 직원 정례조회를 전격 취소했다.

권 시장은 태풍의 진로가 한반도를 지나갈 것으로 예보되자 1일 오후 2시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태풍진로 관련 상황을 점검하고 비상 근무자를 격려하고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대구시는 태풍의 북상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단계별 비상근무체제로 돌입했다.

시와 구·군에서는 단계별 24시간 비상근무(102명)를 실시하고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과 빗물펌프장과 주요하천의 시설물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또 하천수위 상승을 대비해 하천 둔치에 주차 중인 차량의 대피를 유도한다.

당초 2일 대구·경북의 출범(취임)행사에는 시·도지사가 상호 직접 방문해 상생협력을 다지는 시간이 계획되어 있었으나, 태풍의 북상에 따라 추후에 별도로 시·도지사 상생협력의 자리를 마련해 다양한 현안들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경북도는 2일 예정된 신임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이날 1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상되고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북상 중에 있어 도민안전과 피해예방을 위해 행사 취소가 불가피하다는 이 지사의 판단에 의해 결정됐다.

앞서 이 지사는 1일 국립영천호국원을 찾아 충혼탑에 참배와 민생현장 방문 등으로 민선 7기 임기를 본격 시작했다. 관련기사 4면

이 지사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경북도 간부공무원 및 산하 기관단체장, 최기문 영천시장과 영천시 간부공무원 등 100여 명과 함께 충혼탑을 찾아 헌화 및 분향했다.

이 자리에서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도민을 섬기고 화합과 통합의 경북을 만들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힌 뒤 ‘순국선열, 호국영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일자리, 저출산 국가적 과제를 경북에서 길을 찾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서명하며 취임 결의를 다졌다.

이 지사는 호국원 방문 뒤 현장방문 첫 일정으로 분만산부인과 진료를 전문으로 하는 삼정의료재단 포항여성병원을 찾아 입원 중인 산모와 출산가족들에게 소중한 아기의 탄생을 축하·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인구절벽과 지역소멸이라는 위기대응을 위한 출산장려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실천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이 지사는 이어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제7호 태풍 ‘쁘라삐룬’에 대비하기 위해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도 간부공무원, 시군 부단체장, 소방서장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갖고 태풍 예방대책을 논의한 뒤 안동시 옥야동 낙동강 둔치를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민선 7기 경북도의 정책 방향으로 일자리 창출을 바탕으로 인구를 늘리는 저출산 대책에 사활을 걸고 있다.

농촌에 일자리와 살만한 주거, 교육, 의료 환경을 만들어 청년이 터전을 잡고 가정을 꾸리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에 인구소멸지역인 의성에 청년 주거시설을 지원하고 도립의료원 분원, 어린이집, 학교 등을 설치하는 방법으로 저출산 대책 시범마을을 만들고 도내 저출산 인구소멸 13개 시군으로 점차 확대한다.

또 새로 설립하는 유통공사가 농산물과 가공품 홍보, 판매를 대행하는 등 청년이 농촌에 안착하는 환경을 만드는 게 주요 전략이다.

인구 증대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는 기업유치가 꼭 필요한 과제로 보고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을 중심으로 유치전에도 본격 나서고, 제조업보다 일자리를 빨리 만들 수 있는 문화관광산업에도 치중한다는 방침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