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故장준하 선생 부인 김희숙 여사 별세

향년 92세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2일 18시36분  
박정희 정권 시절 유신 반대투쟁에 앞장서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장준하 선생의 부인 김희숙 여사가 2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1926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장준하 선생이 정주 신안소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할 때 사제지간으로 만나 장준하 선생과 1943년 결혼했다.

결혼 직후 장준하 선생이 군에 입대하면서 연락이 끊겼지만, 1946년 1월 월남해 장준하 선생을 다시 만났다.

고인은 장준하 선생이 종합월간지 ‘사상계’를 발행할 당시 편집과 교정을 도우며 3남 2녀를 키웠다.

1967년 6월 제7대 총선 때는 옥중 출마한 장준하 선생을 대신해 유세연설을 해 압도적인 표차로 장준하 선생을 국회의원으로 당선시키기도 했다.

1975년 장준하 선생이 의문사한 후 정부의 감시를 받으며 삯바느질 등으로 어렵게 생계를 이어갔다.

고인은 2016년 1월 구순잔치에서 “올바른 역사정립과 민주확립, 평화통일의 등불을 환하게 밝히고 싶다”며 자필 편지를 낭독한 바 있다.

1918년 평안북도 의주에서 태어난 장준하 선생은 광복군에 합류해 장교로 활동했다.

해방 뒤에는 독재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펼치다가 1975년 8월 17일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약사봉에서 숨진 채 발견돼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불거졌다.

고인은 장준하 선생의 유해가 안장된 경기도 파주시 장준하공원 묘지에 합장될 예정이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4일 오전 8시. 02-2072-2091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