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 실마리 찾을까

"근본적인 물 불안 해결하도록 대구·구미시장 만나게 할 것"
이철우 경북지사 중재 뜻 밝혀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2일 21시07분  
민선 7기가 본격 시작되면서 대구취수원의 구미 낙동강 상류지역 이전이 대구·경북 현안사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최근 대구 수돗물에서 유해물질인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된 뒤 대구시는 취수원 이전이 시급한 사안이 됐지만 구미시는 아직 시민들의 반대여론이 팽배한 실정이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당선 후 취임 전부터 “취수원 이전 문제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과제인 만큼 시장직을 건다는 각오로 가장 빠른 시일 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시민들의 수돗물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법은 취수원 이전뿐이라며 “이 문제는 지자체 간 문제가 아니라 낙동강 수계 관리의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있는 중앙정부 차원의 과제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고 중앙정부의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어 “취수원 이전을 위해 대구시도 직접 나서서 구미시와 시민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설득하겠다” 며 “구미상수원 보호구역 인근 주민지원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적극 추진에 나서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2일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와 관련해 ”최우선으로는 국가가 낙동강을 깨끗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대구와 경북이 한 뿌리인데 대구 시민이 깨끗한 물을 마시도록 하는 게 당연하다“며 ”대구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구미를 설득해야 한다“며 ”구미 시민이 동의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드는 게 우선이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정부와 대구·경북이 같이 해결해야 하고 이 문제를 피할 생각이 없다”며 “구미시장, 대구시장과 만나도록 하겠다”고 중재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구미시는 그동안 대구 취수원 이전에 대해 난색을 표해왔다. 낙동강 수질 악화, 수량 부족, 재산권 침해 등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전을 반대하는 구미시민간협의회는 ”미세 화학물질의 위험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함이라는 명분 아래 대구시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통한 수천억 원에 달하는 개발이익을 얻으려는 저의가 아닌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며 ”취수원 이전에 따른 막대한 이익은 대구시에서 모두 가져가고 개발의 걸림돌인 취수원은 옮겨 구미시를 대구시의 물 식민지로 만들려는 의도“라고 주장하며 반대하고 있다.

구미시 민관협의회 관계자는“지난 3월부터 시작한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반대 10만 서명운동이 한 달만에 완료해 구미시민들의 반대는 명확하다”면서 “이 같은 구미시민의 반대 여론을 7월 중 국토부와 환경부, 국무조정실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지역 반대여론을 의식한 장세용 구미시장도 2일 취임 후 기자회견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문제를 주요 현안사업으로 전제하면서 솔로몬 해결안은 제시하지 못헀다.

장 시장은 “솔직히 대구취수원의 구미이전 문제는 현재는 피하고 싶은 문제”라면서도 “구미시와 대구시는 취수원 이전을 두고 전문지식 없이 감정싸움만 해왔다”며 “정확한 테이터와 전문가 견해를 토대로 접근해야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다”면서 “먼저 시민들의 일치된 여론을 만들어가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