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항 5주년 맞은 경북 닥터헬기···소중한 생명 지킴이 역할 '톡톡'

최대 120km 운항·1694명 환자이송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3일 20시25분  
응급 환자를 이송하고 있는 경북 닥터헬기
출항 5주년을 맞은 경북 닥터헬기가 활발한 임무수행으로 도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3일 경북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도는 지난 2013년 7월 안동병원을 헬기 배치의료기관으로 선정하고, 중증응급환자 골든타임 사수를 위한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를 도입했다.

닥터헬기는 응급 전문의사, 응급구조사(또는 간호사)가 탑승하고 각종 응급의료 장비로 응급환자 현장 처치 및 치료가 가능한 환자이송 전용헬기로 도서 산간 취약지역에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의료를 제공하고 안전한 환자이송이 가능하다.

현재 경북지역에 배치된 닥터헬기는 AW-109 그랜드뉴(제조사 이탈리아)기종으로 응급전문의, 구조사, 환자 등 6명이 탑승 가능하며, 최대 운항거리는 120km다.

5년간 이송환자는 모두 1694명으로 질환별로는 응급뇌질환 369명(21.8%), 심장질환 235명(13.9%), 중증외상 547명(32.3%), 호흡곤란·임산부·의식저하·약물중독 등 기타질환이 543명(32.1%)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연령분포는 예천군 거주 열성경련 증상의 3세 남아가 최연소 환자였으며, 영주지역의 약물중독 100세 할머니가 최고령자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영주시가 407회로 가장 많았으며 봉화군 220회, 의성군 174회 순으로 응급의료 취약지역인 경북 북부권역의 이송이 많았으며, 경북권역 평균 도착시간은 17분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강원지역과의 협업체계를 통해 강원도 삼척의료원 뇌출혈환자를 울진군 지역에서 인계받아 안전하게 이송하기도 했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앞으로도 신속한 응급환자 이송으로 골든타임을 사수해 도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