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름철 물놀이 사고, 작은 실천으로 예방하자

박봉림 김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등록일 2018년07월04일 15시54분  
▲ 박봉림 김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무더워지는 여름철 시원한 물가를 찾아 더위를 식히며 즐거운 물놀이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다수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물놀이 10대 안전수칙을 당부한다.

△수영하기 전에는 손, 발등의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준비운동을 한다.

△물에 처음 들어가기 전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다리, 팔, 얼굴, 가슴 등의 순서) 물을 적신 후 들어간다. △수영 도중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땅겨질 때 몸을 따뜻하게 감싸고 휴식을 취한다. 이 경우는 다리에 쥐가 나거나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 상당히 위험한 경우가 많으므로 특히 주의한다. △물의 깊이는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갑자기 깊어지는 곳은 특히 위험하다. △구조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안전구조 이전에 무모한 구조를 삼가야 한다.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쳐 알리고 구조에 자신이 없으면 함부로 물속에 뛰어들지 않는다. △수영에 자신이 있더라도 가급적 주위의 물건들(장대, 튜브 스티로폼, 스티로폼 등)을 이용한 안전구조를 한다.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때나, 몹시 배가 고프거나 식사 후 수영을 하지 않는다.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하여 무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장시간 계속 수영하지 않으며, 호수나 강에서는 혼자 수영하지 않는다.

특히 어린이의 물놀이 활동 시 유의사항으로는 어른들이 얕은 물이라고 방심하게 되는 그곳이 가장 위험 할 수 있다.

어린이는 거북이, 오리 등 각종 동물 모양을 하고 보행기처럼 다리를 끼우는 방식의 튜브사용은 뒤집히면 아이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머리가 물속에 잠길 수 있다.

보호자와 물 안에서 함께 하는 활동 안에서만 안전이 보장될 수 있으며, 어린이는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익사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어린이와 관련된 수난사고는 어른들의 부주의 및 감독 소홀로 발생할 수 있다.

인지능력 및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는 유아와 어린이들은 보호자의 손을 뻗어 즉각 구조가 가능한 위치에서 감독해야 한다.

활동반경이 넓어지는 만6~9세 이하 어린이들은 보호자의 통제권을 벗어나려는 경향을 보이므로 사전 안전교육 및 주의를 시켜 통제한다.

또한, 다슬기 잡기는 무릎 이상의 물 깊이에서는 하지 말며, 장시간 채취 작업 시에는 저체온증 및 현기증이 발생할 수도 있으며, 사고 발생 시 119에 신고 및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며, 익수자 인양 시 상태를 확인하여 심정상태 있으면 전문인이 도착하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할 것이다.

여름철 안전하고 즐거운 물놀이를 위해 꼭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작은 실천이 필요할 것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