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과 흙 벗삼아 색다른 추억 빗어요"

문경 사기장 전수교육관, 청소년 도자기 체험교육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4일 18시07분  
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사기장 백산 김정옥 도예가(중앙)를 비롯 아들인 김경식 도예가(왼쪽),손자 김지훈 전수자(오른쪽) 등 3대가 함께 가마에 불을 지피고 있는 모습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관장 영남요 백산 김정옥) 전수교육관은 오는 10일부터 2018 함께 배우고 즐기는 문화재청 전수교육관 활성화사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화재청과 문경시의 후원으로 운영되는 이번 전수교육 프로그램은 문화향유의 저변확대와 전수교육관 활용 전승 교육을 위한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 김정옥 사기장은 “전수관 개관 1년만에 문화재청 후원 사업에 선정돼 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전수관을 운영하기 위한 출발이 시작됐다”며 “본 사업을 통해 전수관이 지역 문화공간으로서의 입지 확립뿐 아니라 문경시민을 비롯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문화체험을 통해 전통문화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시민 거점공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수업은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 동안 문경 일대 중학생 총 5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하루 3시간에 걸쳐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백산 김정옥 사기장에게 직접 배우는 전통 발물레 성형수업’을 비롯해 ‘나만의 그릇 만들기’를 통해 다양한 도자기 장식기법을 배우고 실연해 보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보유자를 비롯해 백산 사기장의 아들이자 전수교육조교인 영남요 김경식과 손자 김지훈 전수생이 수업진행을 전담한다.

실기 수업뿐 아니라 ‘문경의 도자기역사’, ‘한국의 도자기 종류와 특징’, ‘한국의 도자와 세계의 박물관’, ‘한국의 도자와 직업세계’ 등 일반 도자기 체험장에서 듣기 힘든 전문가 강의도 함께 병행된다는 장점이 있다.

관련 자세한 사항은 백산김정옥닷컴 홈페이지(http://www.baeksan-kimjungo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