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선 개통으로 2000만 관광객 시대 연다"

영덕군-코레일 업무협약 체결···관광상품개발·마케팅 등 협력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4일 18시18분  
이희진 영덕군수(왼쪽)와 이용우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장이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영덕군 제공
동해선 철도를 활용한 영덕의 신성장 동력 발굴에 영덕군과 코레일이 힘을 모은다.

영덕군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동해선 신성장 동력원’의 성공적인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4일 군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희진 영덕군수와 이용우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두 기관이 올해 1월 개통한 동해선 영덕-포항 구간을 활용, 영덕군 관광산업과 열차관광 발전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남북통일시대 한반도 종단철도(동해선)-시베리아횡단철도 연계에 대비한 선제 대응방안을 확보하고자 마련됐다.

주요 협약 내용은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공동 관광마케팅, 철도와 지역 축제 등을 활용한 관광상품개발, 농·수·임산물 홍보·유통·판매, 관광객 유치를 위한 협력사업 추진 등이다.

이용우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장은 “올해 1월 개통된 동해선 영덕-포항 구간의 탑승객 수가 당 초 목표치를 상회하고 있다. 2020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삼척구간까지 철로가 연장된다면 훨씬 많은 관광객이 영덕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지난해 상주-영덕 고속도로 개통으로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다”며 “동해선 영덕-포항 구간 개통으로 광역교통망 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코레일과 협력해 민선 7기 공약 사안인 2000만 관광객 시대를 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덕군과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13일 동대구역사에서 경북 도내 대학생 60여 명과 코레일, 영덕군청, 영덕군 관광진흥협회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플래시몹 홍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영덕을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피서철 특별 열차를 오는 30일부터 8월 16일까지 주 4회(월~목), 총 12회 운영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