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스틸야드 좌석 '업그레이드'

서포팅존 확대 등 새롭게 단장···11일 서울과 홈 경기에서 '첫선'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4일 21시48분  
포항 스틸러스는 월드컵 휴식기 동안 홈 구장 스틸야드를 새단장 했다. 사진은 업그레이드된 서포팅 존 모습.
포항스틸러스가 월드컵 휴식기 동안 홈구장인 스틸야드를 새롭게 단장하고 오는 11일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선을 보인다.

포항은 지난 5월 20일 수원과의 홈경기를 마지막으로 50여 일간의 월드컵 휴식기에 들어가면서 좌석 교체와 도색 등 관람 환경 개선에 나섰다.

우선 N석 1층에 위치한 서포팅존 좌석을 161석에서 638석으로 확대·교체했다.

서포팅존은 스틸야드 응원문화의 중심인 만큼 서포터즈들이 응원에 몰입할 수 있도록 좌석 공간을 일반석보다 넓게 배치시켰다.

특히 구단 고유 색상인 빨강과 검정을 활용한 바닥 도색까지 더해져 서포팅에 최적화된 좌석으로 거듭났다.

또한 매 경기마다 포항스틸러스 공식맥주 ‘칭따오’ 300잔씩을 서포팅존 한정으로 제공하는 등 서포팅존만의 다양한 프로모션과 응원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W석 1층에 위치한 프리미엄 좌석도 306석에서 932석으로 확대·교체시켰다.

구단은 기존 좌석이 협소하다는 판단에 따라 신규 프리미엄석에는 가방걸이를 추가하는 등 보다 안락한 환경에서 경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힘을 쏟았다.

또 올 하반기 한정으로 업그레이드된 프리미엄 좌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리미엄 체험존’도 운영한다.

프리미엄 체험존은 시즌카드 회원·당일 입장권 소지자 등 정상적으로 경기장에 입장한 관중이라면 누구나 선착순으로 추가비용 없이 체험해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E석 1층 전체에 크게 새겨진 구단명(STEELERS)도 새롭게 도색해 스틸야드의 정체성을 더욱 명확히 했다.

포항은 지난해 5월에도 서포팅존 일부 리모델링한 데 이어 올해 1000석 이상의 좌석을 교체하는 등 꾸준한 시설 개선을 통해 스틸야드를 찾는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예정이다.

한편 오는 8일 K리그1 15라운드 경남원정에 오르는 포항은 11일 오후 7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서울과 16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