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련·홍련 활짝 핀 경주 동부사적지 연꽃단지

7월 중순부터 절정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5일 19시50분  
연꽃의 계절을 맞아 동궁과 월지 연꽃단지(사진)를 비롯해 경주 곳곳이 연꽃 향기로 가득하다.
야생화 꽃 단지 조성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경주 동부사적지 일원이 연꽃의 계절인 7월을 맞아 다양하고 매혹적인 연꽃 향기가 절정을 이루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경주는 동궁과 월지, 첨성대와 월성 일대 등 동부사적지의 연꽃단지부터 서출지, 보문정, 양동마을까지, 해마다 7월로 접어들면 도시 곳곳이 연꽃으로 물든다.

그중에서도 동궁과 월지 주변 동부사적지는 가장 넓은 부지에 백련과 홍련, 수련 등 다양한 연꽃이 한꺼번에 피어나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연꽃밭 속 지그재그로 이어진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우아한 연꽃의 자태에 취하고, 은은한 향기에 취한다.

7월 중순부터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연꽃을 바로 곁에서 감상할 좋은 기회다.

이와 함께 연꽃단지 가까이 위치한 황룡사역사문화관 뒤편으로는 꽃백일홍이 만개해 화려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또한 인근 첨성대 일대 꽃 단지에는 개화시기가 다른 다양한 야생화도 구경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곳은 친구와 연인, 가족, 사진동호인 등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잊지 못 할 추억을 쌓는 필수 관광코스로 부각되고 있다.

더욱이 연꽃단지 산책길을 거닐던 발길이 밤이면 첨성대와 동궁과 월지의 야경으로 이어지면서 천년고도 경주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된다.

무더위가 계속되는 밤에 여유롭게 만개한 연꽃을 감상하며 야경에 감탄하다 보면 어느새 여름밤 더위는 저만치 물러간다.

경주시 관계자는 “진흙 속에서도 맑게 피어나는 연꽃은 예로부터 선비의 꽃이라 할 만큼 단아하고 고귀한 자태와 은은한 향이 일품”이라며 “마음까지 편안해지는 연꽃향 가득한 천년고도에서 올 여름 무더위를 잊고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