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통합 개강식

비문해 어르신 행복배움터 마련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5일 20시15분  
안동시와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의 업무협약을 통해 시작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이 5일 안동댐 세계물포럼기념관에서 통합 개강식을 가졌다.
안동시와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의 업무협약을 통해 시작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이 5일 안동댐 세계물포럼기념관에서 통합 개강식을 가졌다.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은 서울 면적의 2.5배에 달하는 지역 특성으로 인해 교육 혜택이 상대적으로 낮은 읍·면 단위 비문해 어르신을 대상으로 2014년부터 교사를 파견해 한글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안동시와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가 지원하고 안동시평생교육지도자협의회에서 5년째 운영하고 있다. 시행 첫해 3개 면 50명을 시작으로 5년 만에 전체 읍·면으로 확대돼 현재 14개 읍·면 311명이 한글 수업을 받고 있다. 이곳에서 배운 한글로 문자나 SNS 등 통해 가족의 안부를 묻는 등 어르신들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주2회에 걸쳐 한글교육과 함께 다양한 체험활동과 미술, 음악 수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올해 5년차 사업을 맞아 지역 내 문해 교육기관과 한글배달교실에 참여하는 500여 명의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제1회 안동시 문해 골든벨’을 개최할 예정이다. 가을에는 어르신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시화전과 문해시집을 발간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개강식에서 “예전에 누리지 못한 한글교육과 함께 다양한 학습을 경험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에 나서겠다”라고 밝히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