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시, 불법 현수막 행정조치 강화

쾌적한 도시미관 조성 앞장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5일 20시15분  
구미시는 쾌적한 도시미관을 조성하기 위해 게릴라성 불법 현수막 등으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 위협 및 민원이 다수 발생해 대대적 행정조치와 정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구미시는 쾌적한 도시미관을 조성하기 위해 게릴라성 불법 현수막 등으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 위협 및 민원이 다수 발생해 대대적 행정조치와 정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송정동 부동산 개발 현수막과 각종 홍보 광고물이 교차로, 가로수, 전봇대 등에 설치돼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과 거리미관을 헤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구미시는 상습 반복 불법 행위에 대하여 과태료 부과, 고발 등 행정조치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광고물에 대한 시민의식을 높이기 위해 구미경찰서, 광고협회 구미시지부와 함께 민·관 합동단속 및 캠페인을 연중 실시해 입간판, 에어라이트 등 정비와 유동성 불법광고물은 주말 및 공휴일에도 상시 정비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황진득 도시디자인과장은 “최근 부동산 분양 현수막과 각종 행사현수막 폭주로 시민들의 통행과 안전에 위협요소가 되고 있어 시청 및 읍면동에서 정비와 단속을 강화하고 불법광고물 설치자에 대한 과태료부과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로 도시미관 저해 활동에 대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