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관광공사, 중국 산둥성 관광 관계자 초청 팸투어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6일 08시06분  
경북관광공사가 경북관광자원 홍보를 위해 초청한 중국 산둥성 관광 관계자들로 이뤄진 팸투어단이 경주 불국사를 둘러보고 있다. 경북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관광공사는 3일부터 5일까지 중국 산둥성 관광 관계자 16명을 초청해 경상북도 관광자원을 홍보하는 팸투어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에 대비하기 위한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 유교문화와 선비정신의 공통성을 갖고 있는 산둥성 지역의 관광 및 언론 관계자를 통해 경상북도의 관광매력을 알렸다.

특히 이번 팸투어는 경북의 3박 4일 관광상품 개발·판매를 위해 역사문화가 살아있는 불국사, 석굴암 등을 둘러봤다.

또한 가을 영주 풍기인삼축제(10월 20일~29일)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9월 28일~10월 7일) 기간에 중국관광객 유치를 위한 사전답사로 이뤄졌다.

공사는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해 관광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곳 중 2곳인 영주 부석사, 안동 봉정사도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 “단체관광객 유치가 가능한 산동성에 경북 관광상품이 출시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팸투어에 여행사·언론 관계자가 함께한 마케팅으로 실질적인 경북관광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