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 '기록적 폭우'…최소 8명 사망·30여명 행방불명

철도 운행 중단·52만명 긴급 대피…폭우 이어지며 피해 늘듯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7일 09시08분  
6일 일본에 폭우가 이어지면서 후쿠오카(福岡)현 기타큐슈(北九州)시 모지(門司)구의 한 주택에 토사가 밀려든 모습. 현장에선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이 이어졌다. 연합
일본 중부와 서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이틀 전부터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며 7일 오전까지 8명이 사망하고 최소 34명이 행방불명된 것으로 집계됐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께 히로시마(廣島)현 미하라(三原)시에서 60대 남성이 집 안으로 밀려든 토사에 깔린 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앞서 같은 날 오전에는 같은 현 아키타카타(安芸高田)시의 하천에서 59세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이번 폭우로 인해 8명이 숨지고 최소한 34명이 행방불명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이번 폭우에 따른 침수로 건물 지붕에 대피하거나 도로 침수로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상청은 7일도 교토(京都), 효고(兵庫), 돗토리(鳥取), 오카야마(岡山), 히로시마현에 대해서는 호우 특별경보를 유지했다.

이번 폭우는 일본 남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몰려오면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지며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8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최대 강우량은 시코쿠(四國)와 규슈(九州) 북부 300㎜, 규슈 남부와 도카이(東海) 지역 250㎜, 주고쿠(中國) 지역 200㎜, 간토(關東)·도호쿠(東北)·홋카이도(北海道) 120㎜ 등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철도 운영사인 JR니시니혼(西日本)에 따르면 고속철도인 산요신칸센(山陽新幹線) 신오사카(新大阪)에서 후쿠오카현 고쿠라(小倉)간 운행이 중단됐다.

전날까지 14개 광역 지자체에 거주하는 22만9천가구의 52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도 지역에 따라 폭우가 쏟아져 주민들의 불편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