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신병력 40대 흉기난동…영양경찰관 1명 사망·1명 중상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8일 15시29분  
영양경찰서 강력팀이 8일 경찰관 사망 사고가 발생한 백모씨의 집을 현장 감식하고 있다.
8일 낮 12시 30분께 영양읍 동부리 옛 소전 삼거리의 한 가정집에서 정신병력을 지닌 40대 백 모씨의 난동을 막기 위해 출동한 경찰관 2명이 휘두른 흉기에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낮 12시 20분께 백 모씨가 자신의 집에서 난동을 부린다는 백씨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난동을 막기 위해 백씨의 집으로 진입하려던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화분으로 내리쳐 출동한 경찰관 2명이 크게 다쳤다.

다친 경찰관은 영양파출소 오모(53) 경위, 김모(50) 경위로 사고 직후 두 사람은 닥터헬기로 후송돼 안동병원 응급실에서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백씨가 휘두른 흉기에 목에 치명상을 입은 김 경위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끝내 사망했다.

다행히 오 경위는 내리친 화분과 흉기에 머리와 복부 등을 크게 다쳤지만 응급조치로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백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한편 이번 난동을 일으킨 백씨는 2011년 1월 환경미화원 오모(당시 52)씨를 말다툼 끝에 폭행해 중태에 빠트려 숨지게 해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출소 후 정신병원 입·퇴원을 반복하면서 잦은 난동으로 경찰관들이 출동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