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사자 모두 합의땐 취수원 이전 검토"

장세용 구미시장, 경북지사 면담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8일 17시48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이 지난 6일 도청 접견실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 등 현안사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은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과 관련해 “경북과 대구, 구미시민이 합의한다면 그 길로 가지 않겠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 시장은 지난 6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만나 “(대구가 취수원을 구미로 이전을 추진하는) 일이 진행되면서 마치 구미시민이 무슨 몽니를 부리는 것처럼 비치는 것은 큰 오해”라며 “다만 국가와 경북발전에서 낙동강이 차지하는 정확한 위치를 부여해놓고 공평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어느 도시를 위해 누가 희생돼야 한다는 식은 안 된다는 게 저와 구미시민 생각이다”며 “대구시가 공세적이거나 실체 없이 하는 것은 구미시민을 자극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낙동강 수질은 국가 책임이고 취수원을 옮기려면 구미시민 동의가 필수적이다”며 “구미가 안 되면 영천댐이나 성주댐 등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하는데 구미시와 먼저 상의한 뒤 대구시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장 시장은 새마을사업 논란에 대해서는 “새마을과 박정희 전 대통령을 지운다고 공격하는데 그렇지 않고 모두 자산이다”며 “역사적 사실은 없어지지 않으므로 변화하는 시기에 자산과 상징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지사는 “새마을 관련 사업은 실무적 검토가 끝나야 하므로 단기간에 결론을 내기 어렵다”며 “긴밀하게 협의해 해결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