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석기 "한·일 미래 짊어질 청소년 교류 더욱 필요"

日 수학여행단 환영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8일 21시16분  
▲ 김석기 국회의원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사진)은 8일 44년째 수학여행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일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과 경주 The-K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고 경주 방문을 환영했다.

일본 관서지방의 명문 사학인 치벤학원은 ‘일제 강점기 시대의 반성과 함께 일본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이 필요하다’는 고 후지타 데루키요 초대 이사장의 신념에 따라 지난 1975년부터 44년째 한국으로 수학여행을 오고 있다.

현 치벤학원의 후지타 기요시 이사장도 부친의 유지를 이어받아 매년 수학여행지를 한국으로 정하고 있으며, 더욱이 지난 2011년 일본 총영사로 재직했던 김석기 의원과 인연을 맺은 이후로는 수학여행 행선지에 경주를 반드시 포함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북한 핵실험 등 긴박해지는 남북 대치상황에 학부모들이 수학여행 행선지를 변경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으나, 김석기 의원의 노력에 따라 희망하는 학생들만을 모아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올해 한국에 방문하는 치벤학원 수학여행단은 8일 경주를 시작으로 대전과 공주를 거쳐 서울로 상경해 자매학교인 서울 한양공고 학생들과의 교류회를 끝으로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간담회 자리에서 김석기 의원은 “요즘과 같이 한·일관계가 경색돼 있을수록 양국의 미래를 짊어질 청소년들의 교류가 더욱 필요하다”며 “경주에 머무르는 동안 좋은 사진을 많이 찍고 SNS에도 많이 올려 한국의 교토, 경주를 잘 홍보해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