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 10일 영덕 천지원전 부지 현장 방문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9일 20시49분  
바른미래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주민들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경북 영덕군을 찾아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한다.

미래당은 10일 경북 영덕군 천지원전 부지를 방문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12일에는 정책워크숍을 통해 전문가의 발제를 듣고 대안을 강구 할 예정이다.

천지원전 부지인 영덕군 영덕읍 일대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주민들이 직접 피해를 입은 곳으로 정부가 원전 1·2호기 건설 예정구역으로 고시했었다. 이에 따라 지역 주민들은 수년 동안 건물 증·개축, 부지 매매 등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이 백지화되면서 정부는 영덕군에 지급한 380억 원 상당의 원전 특별지원금마저 법에 따라 환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어 영덕 주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영덕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산업부 및 한수원 관계자, 한수원 노조위원장 등 관계자들의 다층적인 입장을 청취할 예정이다.

현장방문에 이어 12일 개최하는 정책워크숍에서는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를 주제로 이종수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의 발제를 통해 탈원전, 전기요금 체계, 에너지 산업 등 에너지전환 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모색한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은 “안전하면서도 지속 가능한 전력 수급과 에너지 정책을 위해 입법·정책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