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륙 도시 대구서 비치발리볼 즐겨요"

12일부터 15일까지 FIVB 월드투어···12개국 130여명 수성못서 열전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9일 21시24분  
2018 FIVB 대구 비치발리볼 월드투어가 대구 수성못에서 열린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러시아·호주·캐나다·오스트리아·터키 등 12개국 16개팀, 13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 특설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처음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국내 최초 내륙 비치발리볼 대회로 꼽힌다. 해변 스포츠의 고정관념을 깬 행사로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도심에서 야간 경기로 치러져 높은 관심을 받았다.

올해 대회도 전체 경기의 절반 이상이 야간 경기로 진행되며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획득하는 국제배구연맹의 정식 월드투어 대회로 치러진다.

또한 개막전, 3·4위전, 결승전은 국내 지상파에서 중계되며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방송된다.

한만수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대회가 한여름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청량감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 세계에 ‘국제스포츠도시 대구’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