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2018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 개최

11∼14일 경산캠퍼스…태국·싱가포르 등 20개대 29개팀 출전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09일 23시56분  
영남대는 11일부터 14일까지 ‘국제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열린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 동적검사 장면.영남대 제공.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경산캠퍼스 일원에서 ‘2018 PRIME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23회째를 맞은 대회에는 태국 라자망갈라왕립공학대학교(Rajamangala University of Technology Thanyaburi), 싱가포르 폴리테크닉(Singapore Polytechnic), 일본 가나자와공대(Kanazawa Institute of Technology) 등 해외 4개 대학을 비롯해 총 20개 대학에서 29개 팀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대회는 11일부터 4일간 디자인의 독창성, 안전성, 정비용이성, 대량생산성 등 정적 검사(static test) 및 제동력 기본 검사, 카퍼레이드, 가속력, 최고속도, 견인력, 바위타기 등 동적 검사(dynamic test), 3.5km 오프로드 트랙에서 내구력 테스트 등이 펼쳐진다.

종합우승팀에는 우승기, 트로피를 비롯해 상금 250만 원이 주어지고 대회결과는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 공식홈페이지(www.sae.org)를 통해 전 세계에 공표된다.

영남대는 11일부터 14일까지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내구력 테스트 장면.영남대 제공.
경기위원장 영남대 황평 교수(자동차기계공학과)는 “자동차설계에서 제작까지 학생들이 직접 연구하고 작업한 성과를 선보이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며 “강의실에서 배운 이론과 대회를 참가하며 얻는 경험이 학생들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로 1996년 처음 영남대서 시작됐다. 그 이후 지난 2001년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의 승인을 받고 국제대회로 승격해 매년 영남대에서 개최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