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당, 10일 영덕서 탈원전정책 현장간담회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00시07분  
6·13 지방선거 참패로 당 지도부가 모두 사퇴한 가운데 비상대책위(권한대행 채이배)체제로 운영 중인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 및 소속 국회의원들이 10일 영덕을 방문, 정부 탈원전정책에 대한 현장목소리를 듣는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3일부터 민생이슈를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정책워크숍을 개최, 민생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과제 도출에 들어갔다.

지난 주에는 올해 최대이슈중 하나인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문제를 두고 두 차례의 워크숍을 가졌다.

이번 주에는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라는 주제로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대한 현장목소리와 전문가들로부터 정책적 대안을 들을 예정이다.

비상대책위원 및 국회의원들은 10일 오후 2시 영덕 천지원전 건설예정부지를 방문해 주민의견을 듣는 간담회와 현장답사에 나선다.

천지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인해 건설공사가 중지되면서 주민들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곳이다.

특히 영덕읍 천지원전예정부지 일대는 원전예정구역으로 고시된 뒤 수년동안 건물 증개축과 부지매매 등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 왔지만 갑작스런 원전건설 계획 백지화로 인해 정부가 영덕군에 지원했던 380억원 상당의 원전특별지원금 환수방침이어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번 방문단은 주민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듣는 한편 산업부 및 한수원 관계자, 한수원 노조위원장 등 관계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오는 12일 정책워크숍은 이종수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의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를 주제로 한 발제를 통해 탈원전·전기요금 체계·에너지 산업 등 에너지전환 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이번 현장방문 및 정책워크숍을 통해 안전하면서도 지속가능한 전력 수급과 에너지 정책을 위한 입법·정책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