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통단계 최소화로 농가·소비자 모두 만족

불국사농협, 불국사 인근 로컬푸드 직매장 10월 착공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19시23분  
로컬푸드 직매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경주 불국사 농협이 참여농가를 대상으로 출하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 불국사 인근에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농산물 직거래 장터인 로컬푸드 직매장이 들어선다.

경주시는 불국사농협이 내년 6월 개장을 목표로 로컬푸드 직매장 참여농가 180여 명을 대상으로 출하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불국사농협은 지난 3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국비지원 공모사업인 ‘2018년도 로컬푸드직매장 시설설치 지원사업’에 선정돼 오는 10월께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불국사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은 국비 1억2600만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91억4000만원을 투입, 불국사농협 맞은편인 시래동 375번지 일원에 지상 2층 연면적 2440㎡ 규모의 독립매장으로 건립된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출하자 교육과 매장 관리를 지역 농협이 직접 맡아 신뢰할 수 있으며, 입고되는 품목들은 지역 생산자의 이름을 내걸고 까다로운 관리 기준을 통과해야만 진열대에 오를 수 있다.

특히 지역 농업인이 매일 새벽 수확해 중간유통단계 없이 ‘1일 유통원칙’을 준수해 그 날 출하한 것을 바로 맛 볼 수 있으며, 가격도 정직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로컬푸드 직매장이 개장되면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참여농가 교육을 비롯해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소비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망을 갖출 계획이다.

김원태 불국사농협조합장은 “로컬푸드 사업은 농업인에게 적정 소득과 일터를 보장하고 소비자인 시민들은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는 윤리적인 사업”이라며 “로컬푸드 참여농가의 지속적인 참여 유도와 지도교육 강화에 힘써 전국 최고의 로컬푸드 직매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지역에서 첫 개장한 천북농협 로컬푸드 직매장은 연말까지 219농가가 287개 품목을 납품해 10억여 원의 매출을 올려 지역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를 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로컬푸드 사업이 농촌경제의 소득을 주도하는 핵심 정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