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우 경북지사, 청와대·중앙정부 방문 '국비확보 잰걸음'

청와대 각 수석비서관실 방문···경북 현안사항 설명·국비 요청
한·러 포럼 대통령 참석 요청도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19시23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0일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을 만나 경북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예산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많은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역 발전을 위해 중앙 소통과 국비 확보를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가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사회수석을 비롯한 각 수석과 관련 비서관들을 일일이 찾아가 경북현안을 설명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김수현 사회수석을 만나 “남북교류협력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이 시점에 동해안 철도망이 시급하다”며 “단선 비전철로는 통일시대를 대비할 수 없고 시베리아대륙을 횡단하는 대륙철도가 될수 없는 만큼, 복선전철로 사업을 변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또, 원전건설 중단에 따른 동해안권을 민심을 전달하고, 원전을 대체할 수 있는 정부차원을 산업육성 정책도 건의 했다.

특히, 한·러 양국 정상합의에 의해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오는 11월 포항에서 개최되는 만큼, 대통령이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욱 빛내줄 것을 요청하며 농도 위상을 다시 세울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김수현 수석도 동해 중부선 복선전철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며 정부차원에서 검토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에 따르면 김 수석은 원전건설 중단에 따른 대체산업 육성에 대해서도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며 경북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뜻을 표시했고 특히, 오는 11월 포항에서 개최되는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청와대 방문과 관련해 “경북이 처한 현안을 수석들에게 설명했으며, 청와대에서도 각 수석비서관실별로 경북에 많은 관심을 갖고 여러 가지 지원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을 알았다”며 “앞으로 경북의 현안들이 정부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청와대·중앙부처의 문턱이 닳도록 뛰어 다니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신북방경제의 컨트롤타워인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방문해 송영길 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경북 동해안을 환동해 북방경제의 전진기지화하는 데 위원회 측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 대통령직속 기관인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각각 방문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대책을 호소했다. 특히, 오후 2시에는 김용진 기재부 2차관 집무실을 방문해 국가세포막단백질연구소 설립, 5G테스트베드 구축,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 영일만항 건설, 중앙선복선전철화, 동해중부선 건설 등 우선 순위에 있는 50여 개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예산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많은 지원을 부탁했다.

이날 온 종일 중앙기관 방문과 국비 확보를 위해 바쁜 일정을 소화한 이철우 지사는 “국비확보가 지역 발전의 가장 밑바탕인 만큼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도지사부터 체면을 모두 버리고 청와대, 정부, 국회 문턱이 닳도록 뛰어 다니겠다”며 “경북에 국비를 하나라도 더 줄 수 있는 사람이면 국장, 과장이 아니라 사무관이라 하더라도 직접 만나서 설명하고 이해 시키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