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집은 내진설계 적용됐을까?

포항시 '간편조회 서비스' 제공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19시42분  
지난 10일 포항시 지진대책국 박상구 방재정책과장과 박상혁 방재인프라팀장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를 방문, 오성훈 도시연구본부장과 건축·도시정책정보센터 연구원들을 만나 관련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건축물 내진보강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피해지역 특별도시재생 추진 시 안전한 도시 공간 재창조를 위한 논의도 함께 했다.
포항시가 11일부터 포항시 홈페이지(www.pohang.go.kr) ‘지진관련 안내’ 코너를 통해 내가 살고 있는 집이 지진에 안전한지 확인해 볼 수 있는 ‘우리집 내진설계 간편조회 서비스’를 게시한다.

이는 국토연구원 산하 건축도시공간연구소(소장 박소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로 주소만 입력하면 자신의 집이 건축허가를 받을 당시 내진설계 의무대상에 속했는지 여부와 건축물 대장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적용 대상에 해당하면 ‘내진설계 의무 적용 대상 건축물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O’ 표시가 뜨고, 해당하지 않는다면 ‘내진설계 기준 제정 이전에 허가받은 건축물로 내진설계 의무 대상이 아닌 건축물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X’ 표시가 나타난다.

자신이 살고 있는 건축물의 지진 발생에 따른 위험성을 미리 알면, 내진보강 및 대피로 확보 등 철저한 사전 대비가 가능해져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포항시 지진대책국 박상구 방재정책과장과 박상혁 방재인프라팀장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를 방문, 오성훈 도시연구본부장과 건축·도시정책정보센터 연구원들을 만나 관련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건축물 내진보강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피해지역 특별도시재생 추진 시 안전한 도시 공간 재창조를 위한 논의도 함께 했다.

또한, 향후 정부의 내진설계 및 보강과 관련한 법령 개정과 정책연구도 함께 추진하면서 지진에 강한 건축과 도시공간 조성 및 방재인프라 구축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일본 오사카 지진 복구현장에서 자조(自助)와 공조(共助)가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절감했다”며 “방재 캠페인과 체험형 교육·훈련, 내진설계 조회서비스 등으로 시민들의 자조 능력을 향상시키면서, 다양한 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도시의 지진방재 역량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단국대 리모델링연구소,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주식회사 케이티 등 국내 지진관련 기관은 물론 고베와 오사카 등 일본의 선진방재 도시와의 교류를 통해 공조역량을 강화해가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