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전방위 파트너십 희망"…모디 "양자관계 새역사 열자"

한-인도 정상회담서 언급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0일 22시36분  
인도.jpg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통해 양국관계를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내실화하고, 경제뿐 아니라 외교·안보·문화 등에서 양국관계를 전방위적 파트너십으로 격상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델리 시내 총리 영빈관에서 열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의 확대정상회담에서 “저는 인도의 글로벌 위상에 걸맞게 인도와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 강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고자 하는 목표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토대로 한 차원 높아진 큰 성과를 담은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사람중심·평화·상생번영을 중심으로 하는 ‘3P 플러스’ 전략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협력방안과 비전을 이번 성명에 담은 것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 “저는 모디 총리님과 어제 간디 기념관과 삼성전자 신공장을 다녀왔고, 지하철 안에서 또 오늘 소규모 정상회담을 함께하면서 한반도와 국정 전반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며 “모디 총리님께서 활발한 SNS 활동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며 공감하는 정치를 하시는 것을 보면서 높은 지지를 얻고 계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께서는 대선 뒤 인도에 특사를 파견해 주셨고, 바쁘신데 인도를 방문해 주신 것은 인도와의 관계를 우선순위에 두고 계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새로운 양자 관계의 새 역사를 열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양국 사이의 상호 협력이 중요한 때로, 저의 신동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지역 비전은 문 대통령님의 신남방정책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과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방선거 승리는 문 대통령님의 평화를 위한 노력과 연관되어 있다. 평화는 인기와 깊이 연관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또 “세계는 지금 격변의 시대이며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 정치·외교 환경이 긍정적·희망적으로 바뀌고 있으며 그런 환경 변화가 가장 크게 나타나는 곳이 한반도”라며 “가장 큰 공은 문 대통령께 있으며,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과 결실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