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보] 대구 초등생 50여명 식중독 의심증세…학교는 방치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1일 16시04분  
대구시교육청.jpeg
대구 지역 한 초등학교의 무사안일 주의가 학생들의 건강을 방치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불과 한 달여 전 지역 중학교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 교육 당국이 각종 대책을 마련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 건강이 외면받았다.

지난 9일부터 대구 북구 A초등학교에 다니는 수십 명의 학생이 식중독 증세가 의심되는 고통을 호소했다. 당시 학생들은 복통과 고열 등의 증세를 보였으며 지난 10일부터 증세가 나타난 학생들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입을 타고 식중독 아니냐는 말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A학교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학생들이 고통을 호소한 지 2일이 지난 11일이 돼서야 보건 당국이 상황을 인식, 조사에 나섰다.

신고와 상황 파악이 늦어지다 보니 지난 9, 10일 몇 명의 학생이 고통을 호소했는지 파악조차 힘들다. 수업도 정상적으로 진행됐으며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을 비롯해 어떤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

해당 사실이 알려진 것도 A학교가 아닌 대구시교육청 등에서 먼저 사태를 파악하는 등 오히려 외부에서 사실을 인지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이마저도 식중독이 아닌 일반 감기 등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져 축소, 은폐하려는 시도가 아닌지 의구심이 들고 있다.

교육부 지침은 학생 2명 이상이 식중독 등 감염병 증세를 보일 경우 보건 당국에 신고하도록 규정돼 있다.

A학교가 지난 9일 증상을 보인 학생이 많지 않아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변명이 애초에 말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환자가 발생했음에도 불구, 9·10일 학교 급식이 정상적으로 진행 되는 등 총체적 부실을 드러냈다. A학교의 대응은 지난달 4일 비슷한 일이 발생한 한 중학교와 대조를 이뤄 더욱 빈축을 사고 있다. 당시 이 중학교는 60여 명의 학생이 증세를 보이자 곧바로 단축수업에 들어가 학생들을 돌려보냈다.

보건당국에 곧바로 신고, 현황파악은 물론 방역작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만드는 등 신속한 대처가 이뤄졌다.

이후 시 교육청은 각급 학교장을 대상으로 지난달 14일 연수를 진행,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주의 사항을 주지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초등학교는 아무런 대응 프로세스가 작동하지 않아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대책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 할 말이 없다”며 “학교 현장에서 어떻게 대응했는지 소상히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A학교는 11일 학교장 주재로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상황을 파악한 결과, 재학생 535명 가운데 50여 명의 의심 증세 학생이 조사됐다.

교육청을 비롯해 대구식약청, 북구청 등 관계자들이 학교현장을 찾아 합동으로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학교밥상 잠정적 중단과 방역 등 안전조치와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정확한 환자 숫자는 보건당국에서 발표할 예정이며 보존식과 증세를 보인 일부 학생을 상대로 채취한 가검물 조사결과는 약 10일 정도 후에 확인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