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상주캠퍼스 활성화 본격 시동

황천모 시장, 김상동 총장 만나 지역 특성화 방안 등 협력 약속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1일 18시26분  
황천모 상주시장과 김상동 경북대 총장이 만나 상주캠퍼스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경북대학교 상주캠퍼스 활성화를 위한 상주시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민선 7기 공약사항인 경대 상주캠퍼스 활성화를 위해 황천모 상주시장이 지난 9일 김상동 경북대학교 총장을 직접 방문해 지역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한 상호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

황 시장과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학령 인구감소에 따른 대학 구조조정이 날로 심화하고 있는 현실을 전국적인 현상으로 이해하고 지역 사회와 연계한 상생협력과 특성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

특히 김 총장이 제안한 PTR 교수(핀 포인트 기술연구 교수) 운영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방안 구축 필요성과 황 시장이 제안한 기숙형 대학운영(상주캠퍼스만의 특화되고 전문화된 교육)과 축산바이오 특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도 심도깊게 나눴다.

또 경상북도~경북대~상주시 등 3개 기관이 함께 협력하는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해 국책사업과 공모사업 발굴, 관학협력사업 추진, 지역 특성을 반영하는 캠퍼스 특성화 방안 발굴 등 다각적인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도 공감하고 조만간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실무협의체 구성 등도 약속했다.

황 시장은 “관학 협력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고 대학 특성화를 통해 대학 간 통합의 성공 모델이 되도록 각종 지원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주시는 이에 대한 후속책으로 지난 10일 5급 사무관(전 완 전 계림동장)을 경북대 상주캠퍼스에 파견해 상호 협력에 대한 소통 채널을 가동하는 등 상주캠퍼스 활성화를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에 들어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