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시내버스 정책개선 전문가 자문회의 열어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2일 18시00분  
▲ 포항시가 지난 11일 ‘이용자 중심의 친환경 대중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시내버스 정책개선 전문가 자문회의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었다.
포항시가 지난 11일 ‘이용자 중심의 친환경 대중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시내버스 정책개선 전문가 자문회의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었다.

이날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2008년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 후, 주거지역 확장, 도로신설 등 교통여건 변화에 따른 ‘포항시 시내버스 노선개편’용역(안)에 대한 자문과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 대한 운수관계자의 의견 청취가 이뤄졌다.

시내버스 노선개편안의 주요내용은 시내버스 지·간선제 재정립, 도심환승센터 조성, 배차간격 단축, 외곽지역 수요응답형교통(DRT) 확대 운영, 관광지(그린웨이, 호미반도 둘레길 등) 연계노선 신설 등 시민 및 관광객 교통편의 제공에 중점을 뒀다.

지난 노선개편 이후 부분조정으로 굴곡이 심해진 노선을 직선화하고 배차간격이 최소화되도록 조정했으며, 도심환승센터 신설을 통해 지역 간 연계노선(남·북구 도심순환노선) 신설, 포항시 주요거점(보경사, 호미곶) 및 교통시설(포항역, 포항공항, 여객선터미널 등)을 연계하는 급행노선 도입 등 시민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외곽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확보를 위해 택시의 문전(door to door) 서비스와 노선버스 운행시스템의 장점을 결합한 형태인 수요응답형교통(DRT)를 확대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계획에 대해 시민들의 편의성 증대를 위한 공급측면과 수요, 그리고 이에 수반되는 비용적인 측면을 모두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그리고 노선개편안에서 신설되는 노선 등에 따라 농어촌 지역을 운행하는 지선노선으로 인한 운수사 부담 가중을 완화하는 대안으로 지선노선 운영체계를 민간에서 공공분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 운수업체와 포항시가 깊이 생각해볼 것을 함께 주문했다.

이에 이영두 포항시 건설교통본부장은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의견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시민 누구나 공감하고 행복해 질 수 있는 대중교통서비스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