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양육친화적 환경 조성 박차

아동센터 27곳에 방과후 돌봄서비스 제공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2일 18시08분  
경주시는 지역아동센터와 협업으로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온전한 돌봄 실현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은 지역아동센터에서 생태탐방활동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지역아동센터와 협업으로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온전한 돌봄을 실현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12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4월 다문화가정 밀집지역인 외동읍에 외동열매지역아동센터가 개소하면서 현재 경주지역에는 27개소 지역아동센터가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 780여 명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아동센터는 아동의 보호에서 교육, 문화, 정서지원, 지역사회연계 프로그램 등 종합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서 방과 후 돌봄기관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는 매년 30억 원 정도를 각 지역아동센터의 환경 및 특성을 살린 차별화된 돌봄서비스 지원에 투입하고 있다.

지원분야는 지역아동센터 특화프로그램 지원, 다문화가정과 중·고등학생 밀집지역에 특수목적형 운영비 지원, 휴일 아동방임 예방을 위한 토요운영비 지원 등이다.

또한 시는 아동들의 다양한 욕구에 맞는 돌봄을 위해 아동지도, 독서지도, 기초 외국어, 예·체능지도 분야의 아동복지교사 16명을 파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지역 복지자원과 연계한 후원사업 발굴과 상호 협력체계 구축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한수원과 함께 각 지역아동센터에 온라인학습콘텐츠, 모바일컴퓨터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영어회화 도전기 프로그램’ 일환으로 영어교사를 파견하고 있으며, 방학기간 중 해외탐방과 영어 집중캠프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더불어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아이슈타인 클래스, 사랑의 장학금 전달 등 매년 지역사회 연계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지역아동센터는 미래 세대 아이들의 건강한 삶과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용기를 만들어가는 곳”이라며 “지역 아동들의 건전한 성장을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종합적인 아동복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