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부 현행유지···모든 교과 소논문 제외

시민참여단 숙의로 취합···교육부, 신뢰도 제고 방안 권고안 확정
출결상항 '무단'에서 '미인정'···기재·관리방안 교육청에 위임키로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2일 20시01분  
학교생활기록부(이하 학생부)가 현행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12일 학생·학부모·교원 등으로 구성된 시민정책참여단(시민참여단)이 1·2차 숙의를 통해 마련한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취합한 권고안을 발표했다.

앞서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부 기재 간소화를 ‘국민참여 정책숙려제’ 1호 안건으로 결정했으며 시민참여단이 숙의에 들어갔다.

참여단은 학생·학부모·교원·대학관계자·일반시민 각 20명씩 총 100명으로 구성됐으며 두 차례 숙의(합숙회의)를 거쳤다.

그 결과 모든 교과 소논문 활동을 학생부에 적지 않는 데 합의했다. 또한 상 몰아주기 등 부작용이 높다고 지적받아 온 수상경력 기재는 기재하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뜻을 모았다.

동아리 활동은 학생부에 반영되다 보니 부모가 동아리 활동에 개입하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자율동아리 항목은 현행을 유지하되 동아리 가입을 제한하거나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항만 학생부에 기재한다.

현재 창의적 체험활동상황 영역의 한 항목인 봉사활동 특기사항(500자)은 적지 말되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에 관련 내용을 반영하라고 했다.

담임교사나 교과 교사가 적는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은 재능이나 특기가 관찰되는 경우 기재하자는 데 의견이 모아져 현행이 유지된다.

참여단은 일반쟁점 항목 13개 중 독서활동상황 기재방식과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기재 분량 등 2개 항목은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기재분량을 1천 자에서 500자로 줄이는 방안은 찬성이 63.9%로 3분의 2를 넘지 않았다.

다만 창의적 체험활동상황 중 특기사항 기재분량을 3천 자에서 1천700자로 줄이는 데는 합의했다.

청소년 단체활동은 학교 교육계획에 따른 것만 단체명을 기록하는 방안,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 기재사항을 간소화하는 방안, 방과후학교 수강내용은 적지 않는 방안 등도 합의됐다.

이 밖에도 부모정보와 특기사항 삭제 등 인적·학적사항이 통합되며 출결사항 중 ‘무단’을 ‘미인정’으로 바꾼다. 누가기록(학년·월별로 계속해 기록되는 사항) 기재·관리방안 교육청에 위임하는 방안도 확정됐다.

교육부는 권고안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첫 정책 숙의였으며 교육부가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이미 밝힌 만큼 권고안이 교육부 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