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염 때는 충분한 휴식"···포스코, 혹서기 대비 근무환경 개선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2일 20시47분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폭염주의보 발효시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근무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오는 16일부터 외주파트너사 직원을 대상으로 중식시간을 연장하는 등 혹서기에 대비, 쾌적한 근무 여건 조성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특히 혹서기에 야외 작업이 많은 기계·전기·토건·도장 등 17개 정비 외주파트너사 2000여명을 대상으로 점심시간을 기존 1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본격적인 혹서기가 시작되면서 작업자들이 적절한 휴게시간을 통해 일사병 등 혹서기 질환을 예방하고 정비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폭염주의보 발효 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매일 2회 이상 별도의 휴게시간을 마련하는 등 근무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는 혹서기에 대비해 지난 2014년부터 5년 연속으로 점심시간을 연장해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