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서 '원자력안전' 선언···원해연 유치 재시동

국제원자력 안전·해체산업 육성 포럼 성황리 마무리
경북도, 원전사업 생태계 구축·부지 확보 최적 입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2일 21시08분  
원자력안전클러스터운영 및 상호협력 MOU.jpg
▲ 지난 11, 12일 이틀간 경주 힐튼호텔에서 국내외 8개국의 전문가와 원자력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국제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육성 포럼이 열렸다. 경북도와 경주시, 울진군, 영국 에너지 코스트 비즈니스 클러스터는 원전안전, 해체산업 및 원전 중소기업 기술교류 지원 협력 강화를 위해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전찬걸 울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집단이 경주에서 원자력안전선언을 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1, 12일 이틀간 경주 힐튼호텔에서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핀란드, 캐나다 등 국내외 8개국의 전문가와 원자력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국제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육성 포럼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릴레이식 토론 방식으로 전개된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세계 원자력계의 핵심 이슈인 원자력의 안전 확보 방안과 기술개발 등 국제경쟁이 치열한 원전해체산업육성과 관련, 각국의 동향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포럼개최로 경북도의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사업이 탄력을 받는 등 경북 동해안 원자력 안전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본격 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해체산업의 육성을 위한 국제적인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하고 선진국 해체 경험과 기술개발 상황을 고려할 때 한국도 원전 안전성 확보와 함께 기술개발 등 관련 산업육성에 보다 발 빠른 대응과 시장 선점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관련 산업육성의 연구개발 거점이 될 국가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설계, 건설, 운영, 처분의 원전산업전주기 생태계가 구축돼 있고 포스텍, 영남대 등 원전관련 전문학과와 한국지능로봇연구원 등이 포진하여 해체기술 확보 첨단기술개발과 인력확보에 유리하고, 특히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위한 지역주민의 수용성과 부지가 이미 확보된 경북이 연구소 입지의 최적지라고 입을 모았다.

원자력안전클러스터운영 및 상호협력 MOU3.jpg
▲ 지난 11, 12일 이틀간 경주 힐튼호텔에서 국내외 8개국의 전문가와 원자력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국제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육성 포럼이 열렸다.
경북도는 이번 포럼을 바탕으로 원전안전산업과 해체기술연구소 유치를 올해도 원자력 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한다.

특히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본격 시동을 건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인 등 지역전문가, 지역경제계, 언론 등 각계의 중론을 모으고 향후 별도로 유치세미나 등 보다 구체적이고 정교한 논리개발과 함께 국내외 입지 당위성 홍보 등 본격적인 유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와 경주시, 울진군, 영국 에너지 코스트 비즈니스 클러스터는 원전안전, 해체산업 및 원전 중소기업 기술교류 지원 협력 강화를 위해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고, 경북동해안원자력안전클러스터 조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친환경적인 원자력산업 발전, 원자력 안전성 강화 협력 등 지속 가능한 원자력 산업 발전을 위한 경북원자력안전선언을 발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신재생에너지육성 등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동시에 이번 국제포럼의 결과를 바탕으로 원전해체연구소의 유치 추진에 본격 시동을 걸겠다”며 “원전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정부 정책과 연계하여 도내 방사능방재 교육·훈련센터 설립 등 원자력안전연구단지조성과 원전지역 주민 손실에 대한 정부 대안사업 발굴·건의에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