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돗물'부터 챙긴 대구시의회

매곡정수장 방문 첫 현장 탐방···원수 관리체계 마련 시급 지적
관계 당국의 적극적 대처 주문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5일 19시28분  
제8대 대구시의회가 첫 민생탐방 행보로 매곡정수장을 택해 방문하고 있다.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는 제8대 대구시의회 첫 행보로 ‘민생현장 탐방’을 택했다.

지난 13일 매곡 정수장을 방문해 수돗물 생산현장을 점검했다.

대구시의회는 ‘생활정치를 실현한다’는 제8대 시의회 의정활동의 큰 방향을 정하고, 이번 회기부터 시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현장 구석진 곳까지 찾아 나서며 현장 속에서 답을 찾고, 시민들과 동고동락하겠다는 각오로 ‘민생현장 탐방’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현장탐방에는 배지숙 의장과 대구시의회 30명 전체 의원들이 참여했다. 매곡정수장을 찾은 시의원들은 상수도본부장과 매곡 정수사업소장으로부터 낙동강 원수 취수과정과 정수장 내에서 수돗물 고도정수 처리 전 과정을 상세하게 보고를 받고 현장을 돌아보며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정수장 내에서 고도정수처리 시스템이 효과를 높이기 위해 원수의 수질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상류에서 발생하는 오염원의 배출 차단과 낙동강 유입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관리체계 마련이 시급하다며 상수도 본부와 대구시 등 관계 당국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배지숙 의장은 “먹는 물은 시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에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 먹는 물 문제에 결단력 있는 추진이 필요한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 의장은 “우리 시의회에서도 대구시민들이 먹는 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근본적인 식수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칭)맑은 물 공급 추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우리 시의회 의정활동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