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전협정·유엔군 참전의 날 기리며

안복덕 국립영천호국원 등록일 2018년07월16일 17시37분  
▲ 안복덕 국립영천호국원
다가오는 7월 27일은 정전협정 65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이다.

정전협정은 6·25전쟁의 정지와 평화적 해결이 이루어질 때까지 한국에서의 적대 행위와 모든 무장행동의 완전한 정지를 목적으로,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국제연합군 총사령관과 북한군 최고사령관 및 중공인민지원군 사령원 사이에 맺은 한국 군사정전에 관한 협정이다.

2013년 7월 26일 자로 ‘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대통령령 제11946호)’이 공포되면서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인 7월 27일이 ‘유엔군 참전의 날’이라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는 대한민국이 오늘날의 기적적인 경제발전과 성숙한 민주화를 이룰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해준 UN참전용사와 UN참전국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고, 동맹국과의 우호협력을 강화하며, 전후 세대에게 동맹국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을 재정립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하는 데 기념일 제정의 의미가 있다.

또한 6·25전쟁에 참전하였던 대부분의 유엔 참전용사들은 연령이 평균 82세의 고령으로서 여명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우리 국민이 기념일을 통해 그분들에게 감사의 마음과 자긍심을 고취하고, 혈맹으로 맺어진 인연을 후대에까지 유지·발전시켜야 할 책무가 있음을 알리고 동시에 유엔군 참전의 중요성을 영원히 기억하며 감사와 경의를 표하는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다.

참전국인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 7월 27일을 ‘한국전 참전기념일’로 지정해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전쟁 당사국인 우리나라도 유엔군 참전의 의미를 상징화하는 기념일 제정이 필요한 시점에서 6·25전쟁 정전 60주년을 계기로 ‘유엔군 참전의 날’을 법제화해 기념일로 제정하게 된 것이다.

6·25전쟁을 통해 통일을 달성하지 못했고, 협정 시 우리가 당사자로 서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전협정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기도 한다.

하지만 6·25전쟁이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수호 및 적화통일 저지라는 목표를 달성한 승리한 전쟁이고, 정전협정을 통해서 전쟁을 막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가 유지돼 오늘날 대한민국의 발전을 뒷받침했으므로, 정부가 그 의미를 제대로 국민에게 알려 미래 평화통일의 기반구축을 위한 계기로 삼고 또한 UN참전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유엔군 참전의 날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6·25전쟁이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 아닌 ‘승리한 전쟁(That’s a victory)’이라는 인식을 갖고, 과거의 아픔을 넘어서 미래를 위한 교두보로 삼을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6·25전쟁과 정전협정 및 유엔군 참전의 날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며 현재의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가지는 게 아닐까 생각해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