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염 장기화, 피해예방 구체 실행계획 세우라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6일 18시07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16일에도 경북·대구지역이 35℃를 웃도는 불볕 더위가 이어졌다. 경북과 대구는 일주일 째 폭염 특보가 내려져 온열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도 대구와 포항 경주 지역은 37℃를 넘을 것으로 예보하는 등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또 앞으로도 열흘 정도는 더위를 식혀줄 비 예보가 없기 때문에 전국에 찜통더위가 장기간 지속 될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온열환자가 지난 5월 20일부터 14일까지 401명이나 되는 것으로 질병관리본부가 집계했다. 경북·대구에는 16일까지 64명의 온열환자가 발생했다. 경북은 지난 2016년 온열 환자가 137명이 발생, 이중 4명이 사망했고, 지난해에도 105명의 온열환자가 발생 5명이 숨지는 등 폭염이 사람의 목숨까지 위협하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물론 각 시군구는 장기 폭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세워야 한다. 또한 기업과 개인도 안전하고 쾌적한 작업환경을 만들고, 생활 건강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경북도와 대구시가 내놓은 폭염 대책을 보면 경보문자 발송이나, 온열질환 감시체계 구축, 구급체계 정비 등이 고작이다.

경북도는 자연재난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팀을 꾸려 대응에 나서겠다지만 구체적인 계획이 미흡하다. 각 시군에 운영되고 있는 무더위쉼터 등도 형식적으로 간판만 내걸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농어촌 지역 고령 농어민과 독거 노인 등에 대한 철저한 폭염 안전 점검이 필요하다. 대구시 등 도시지역의 경우 폭염 취약 노숙인들이나 쪽방촌 주민들의 안전에 적극 대응이 있어야 한다. 특히 농촌이나 건설현장 등에서는 오후 2시~5시 사이 무더위 절정 시간대에 농사일을 피하고, 작업을 중단하는 등 인명 피해 예방 대책이 실행될 수 있게 자치단체가 적극 유도해야 한다.

폭염은 인명피해뿐만 아니라 농작물, 가축, 수산물 폐사 등 재산피해와 환경문제도 야기한다. 축사와 양식장 관리 등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이외에도 물 부족, 전략사용 급증, 불쾌지수 상승으로 사회적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 같은 문제점들에 대해서도 자치단체가 각별한 대응 태세를 갖춰야 한다.

해마다 폭염이 반복 될 때마다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물 마시며 조심하라’는 문자 발송이 대응책의 전부인 것처럼 보인다. 지자체별로 횡단보도에 그늘막치고, 어려운 가정에 얼음 생수 나눠주는 것이 그나마 효과를 보고 있다. 각 자치단체는 좀 더 구체적인 시민 안전 대책이 없는 지 고민하고 적극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시민들도 개인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주변의 노약자들에 관심을 갖고 적극 도와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