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119, 올 상반기 하루평군 106회 출동

동물포획·잠금장치 개방 등 생활밀착형 구조 수요 증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6일 20시06분  
경북 119구조대가 올해 상반기 하루평균 106차례 출동해 16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소방본부의 긴급 구조활동 분석결과 올 상반기 경북119구조대는 모두1만9229건 출동했으며 이중 처리건수는 1만2917건, 구조인원은 284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구조출동 21.6%, 구조처리 건수가 20.6%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반면 구조인원은 2841명으로 지난해 3269명보다 13.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조처리건수 유형별로는 동물포획 3077건(23.8%)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통사고 2,154건(16.7%), 화재출동 1,818건(14.1%), 벌집제거 1,361(10.5%), 잠금장치 개방 1,081건(8.4%), 안전조치 742(5.7%) 등의 순이었다.

화재, 교통사고 등 인명구조 수요와 더불어 벌집제거, 동물구조, 잠금장치 개방건은 전년대비 각각 42.4%, 28.5%, 15.9% 증가했다.

이는 사회안전의식 확대와 기후변화로 인해 일상생활과 관련된 생활밀착형 119구조 서비스가 꾸준히 증가했음을 나타낸다.

장소별로는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주거·생활주변에서 4451건(34.5%)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통사고 등 도로에서 3295건(25.5%), 논밭·축사에서 967건(7.5%), 산에서 625건(4.8%) 발생했다.

연령별 구조유형으로 50대는 교통사고·산악사고·잠금장치개방, 40대는 추락사고·자살 추정, 30대는 수난·승강기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구조인원 중 50대가 589명(20.7%)으로 가장 많았다.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은 “급변하는 사회환경과 구조수요에 맞춰 최상의 구조품질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종 재난발생 시 신속히 119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