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농기센터, 국산 양배추 품평회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6일 21시21분  
양배추 국산 품종 평가회 모습
상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13일 화남면 중눌리 소재 양배추 시험재배 포장에서 양배추 국산 품종 이용률 확대를 위한 평가회를 가져 관심을 모았다.

순천대학교 GSP원예종자사업단(원예학과 김회택 교수)과 상주시 농업기술센터, 화남면사무소, 종묘회사, 양배추 재배농가 등이 참석해 개최된 이번 평가회는 품종 특성 소개와 품종별 구의 충실도, 식미감, 병해충 저항성 등을 평가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김회택 교수(순천대학교 원예학과)는 “대학교와 기술센터, 농업인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국산 품종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농업인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산 품종 보급률을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 가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배추 재배 농업인들은 “연구사업에 참여하며 외국 품종을 대체할 수 있는 국산 품종을 몇 가지 알게 됐다”며 “가을 작기에는 국산 품종을 더 늘려 재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상돈 센터 기술보급과장은 “국산 품종의 경쟁력이 외국 품종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며 “상주지역에 맞는 지역 적응 품종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고 이를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