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낙영 시장 "민선 7기 역점과제 '위기 극복'"

제8대 경주시의회 개원연설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8일 20시13분  
주낙영 경주시장이 18일 열린 제8대 경주시의회 개원연설에서 민선7기 시정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8일 열린 제8대 경주시의회 개원연설에서 민선 7기를 열어가는 경주시정의 큰 방향을 ‘위기 극복’에 두고, 시의회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주 시장은 “지금 경주는 급변하는 내외상황에 직면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시민과 하나가 돼 힘과 지혜를 모을 때 비로소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시장은 “급속한 고령화와 출산율 저하로 경주의 인구는 25만 명대에 머무르고 있으며, 많은 시민들이 일자리를 찾아, 자녀 교육을 위해 정든 고향을 떠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 에너지정책 전환에 따라 원전산업을 기반으로 한 지역 경제의 활력은 떨어지고, 내수침체와 도심공동화를 비롯해 대한민국 관광 1번지로서의 위상 또한 흔들리고 있는 현실로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록 현재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고, 어려운 여건 이지만 2천년을 견뎌 온 신라인의 저력 또한 우리 속에 면면히 살아 숨 쉬고 있다”며 “시민의 새로운 기대와 여망을 담아 집행부와 의회가 새롭게 출발하는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시장은 이날 주요 시정방향으로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발굴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30만 경제문화도시 조성 △찬란한 문화유산과 천혜의 자연경관을 통한 2천만 관광객 시대 △ 누구나 살고 싶은 편리하고 쾌적한 도시 △시민 모두의 행복한 삶이 보장되는 복지 안전도시 △젊은이가 돌아오는 풍요롭고 활기찬 농어촌 △소통, 공감, 화합의 열린 시정으로 시민이 주인인 경주 등 6개 분야를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주낙영 시장은 “이번 선거를 거치며 시민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변화와 혁신, 소통과 화합으로 시민 행복의 새로운 미래를 열고, 시민의 간절한 기대와 열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일정으로 제234회 임시회를 개회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