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예산은 더 꼼꼼히 챙겨나가겠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경북도·대구시 차례로 방문
8월 중하순께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 추진 약속

양승복·박무환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8일 20시13분  
한병도(왼쪽) 청와대 정무수석이 18일 시·도 순회 간담회를 위해 경북도청을 찾아 이철우 도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일행이 18일 대구시와 경북도를 차례로 방문했다.

경북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 수석은 “경북 예산은 더 세밀히 더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구시는 취수원 이전에 중앙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과 대구공항통합이전 절차를 신속하게 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한 수석은 이날 시도 순회 간담회를 위해 경북도청을 찾은 뒤 이철우 도지사가 “야당 도지사로 정부에서 예산을 적게 주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도민들이 많다. 정무수석이 특별히 챙겨줘서 그런 걱정이 없도록 해달라”고 부탁하자 이같이 약속했다.

한 수석은 “이 지사의 살아온 족적 자체가 탈권위, 소통인 만큼 경북 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지사가 우려하는 예산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환동해 북방경제거점 육성, 원전지역 특별대책, 구미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 구축,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 대구공항 통합이전, 한·러 지방협력포럼 등 6개 지역 주요 현안을 선별해 특별 건의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환동해 북방경제거점 육성과 관련, 4·27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경협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동해안의 가치와 중요성은 증대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설명하고, 공사 중인 동해중부선의 복선전철화와 함께 동해안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요청했다.

또 탈원전 정책으로 가장 고통받고 있는 경북의 현실을 감안해 원전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단지와 수산가공 선진화 종합단지와 같은 대체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과 지진으로 시름하는 동해안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줄여줄 것을 건의했다.

특히 원전해체연구소는 수차례 건의해 그 시급성과 중요성을 알렸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왼쪽 첫번째)이 18일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 첫번째)과 관심사를 놓고 간담회를 하고 있다(대구시제공)
이 지사는 “경북에서 대한민국의 살길을 찾아보고자 한다. 오늘 건의한 많은 사안을 비롯해 국가와 지역이 당면하고 있는 일자리, 저출산과 같은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는 없지만, 중앙과 지방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며 중앙정부와 함께 국가적 문제를 해결해 나갈 의지를 밝혔다.

한 수석은 “대통령도 일자리와 저출산에 대한 관심이 많고 국정과제의 핵심이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과감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은 한 수석과 간담회에서 △ 맑은물 확보(취수원이전) 문제는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줄 것 △통합신공항 추진 절차를 신속히 해 줄 것 △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 추진과 국제적인 물산업 허브도시 육성 지원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한국물산업인증원 반드시 대구에 유치해 줄 것과 도시재생 뉴딜산업 공모 선정 등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한 수석은 문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 취소로 큰 빚을 지게 됐다며 말문을 연후 “대구가 20~30대 청년들의 순유출이 한해 1만명에서 5천명 수준으로 줄었는데 원인이 뭐냐고 권 시장에게 묻기도 했다.

한 수석은 8월 중하순께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