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지부진' 도청 신도시 활성화 대책 촉구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 열려···유관기관 이전·산단 조성 주문
저출산 극복 대책 마련 등 요구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8일 20시13분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18일 기획조정실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경북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 이종열(영양) 부위원장은 18일 기획조정실의 업무보고에서 “도청신도시는 2027년까지 10만명의 자족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현재 상주인구는 1만5000명 수준으로 목표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됨으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어 “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도 산하 유관기관의 이전과 도청신도시 인근의 산업단지 조성 및 연구단지를 유치할 것”을 주문했다.

윤승오(비례) 의원은 “도청이 안동과 예천에 왔지만 안동과 예천의 구도심은 공동화 현상이 발생해 점점 쇠퇴화 돼 가고 있다”며 “구도심을 개발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대일(안동) 의원은 “현재 5개 출자·출연기관에 대해 시행중인 도의회 인사검증회의가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배진석(경주) 의원은 “앞으로 잡아위원회에서 공약 우선순위 선정 및 현장의견 수렴 시 지역 도의원, 23개 시군단체장 등이 공약한 사항에 대해서도 사전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칠구(포항)의원은 미래전략기획단 업무보고에서 “저출산 극복에는 새로운 전략과 방법이 필요한데 현재 업무보고는 구체적이지 못하다”며 ”각종 선거에서 제시된 공약을 연구하고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서 공격적이고 선제적인 저출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채아(비례)의원은 “농촌 재생 시군공모사업인 ‘경북형 행복씨앗 마을사업’이 예산대비 사업대상 개수가 너무 많아서 충분한 성과가 나타나기 어렵다”고 지적하고 “사업대상 개수 축소 및 사업추진의 성공을 위해 사전 충분한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