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도 왜곡 日 고교 해설서 즉각 철회하라"

이철우 지사·박명재 의원 등 경북도 각계 각층 규탄 성명 잇따라

양승복·정형기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8일 20시50분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내용을 담은 고교 학습지도요령을 내년부터 적용하기로 하자,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하는 규탄 성명이 잇따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8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주장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개정·발표한 데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죽도(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나 한국에 의해 불법 점거’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어 미래세대에 그릇된 역사인식을 심어줄 뿐만 아니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비교육적 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는 도발이라는 점을 엄중히 지적했다.

이 지사는 또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를 관할하는 자치단체장으로서 300만 경북도민의 이름으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밝혔다.

박명재 의원도 서명서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독도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독도가 대한민국의 주권이 미치는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하고, 일본의 왜곡된 역사 교육과 침략 행위에 대해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도 이날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한편 일본의 독도 침탈 행위에 대해 300만 도민과 함께 단호히 대처할 것임을 천명했다.

장경식 도의회 의장은 일본은 명명백백한 우리 영토인 독도에 대한 그릇된 침탈 야욕을 버리고, 미래 세대에게 사실을 기초로 올바른 역사관을 가르치는 것이야 말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유지하고 상호 공존·공생하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고 진지한 반성과 함께 신뢰할 수 있는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교육청 직원 400여 명도 이날 경북교육청 화백관에 모여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강력히 규탄하며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지는 결의대회 열고 경북교육청 전 직원은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분쇄하고 대한민국의 영토 독도를 수호하기 위한 단결된 의지와 역량을 한데 모았다.

이 날 참석한 직원들은 독도 티셔츠를 입고 태극기를 흔들며 교육감의 독도선언문 선창을 따라 힘찬 목소리로 독도영토 수호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또 경북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독도교육 활동을 강화함으로써 우리 경북의 학생들이 독도를 사랑하는 마음을 더욱 키워나가기 위해 독도바로알기교육 실시, 독도체험학습 기회 확대, 교원의 독도교육 역량강화, 찾아가는 독도 전시회 등을 통해 ‘우리 모두가 독도지킴이’가 되도록 적극 노력기로 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일본 정부가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강화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우리 경북의 교육가족 모두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서 즉각적 철회를 촉구할 것이다”며 힘찬 의지를 표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