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종 60대 사체 발견...영덕경찰, 50대 살인 용의자 검거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9일 16시40분  
영덕경찰서
지난 18일 밤 8시께 자신의 집에서 200여m 떨어진 과수원에 개밥을 준다며 나간 후 실종신고된 K모 씨(60·달산면 봉전리)가 살해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영덕경찰서는 A모 씨(53·영덕군 달산면 봉산길)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A 씨와 K 씨는 과수원이 붙어 있는데 이날 밤 8시께 서로 말다툼을 벌이다 K 씨를 살해하고 비닐에 사체를 포장, 영덕군 지품면 원전길(구십일제) 낭떠러지에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19일 오전 9시부터 현장 수색에 들어가 K씨의 집으로부터 200m 지점에서 장화와 혈흔을 발견하고 탐문 수사에 들어가 용의자 A 모씨로부터 김씨를 살해해 34번국도 90일재에 유기했다는 자백을 받아내고 이날 오후 3시 30분께 K씨의 사체를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 8시께 자신의 과수원에 강아지 밥을 준다며 나간 이후 돌아오지 않는다는 K씨 가족의 신고를 접수하고 과수원 일대를 경찰, 공무원, 소방서 등 200여 명이 수색 했으나 K 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