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종벌 보호 연구 협력·인력 교류

안동대·농업과학기술연구소·베트남 농과대 협약 체결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9일 20시51분  
Thai 베트남 농과대학 열대벌꿀연구소 교수(좌측), 정철의 안동대 농업과학기술연구소장이 업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동대학교(총장 권태환)와 농업과학기술연구소(소장 정철의), 베트남농과대학 열대꿀벌연구소는 지난 12일 베트남 현지에서 베트남농과대학 열대꿀벌연구소장 Pham Hong Thai 교수 및 경북지역 토종벌 사육농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안동대학교 농업과학기술연구소(교육부 지정 농생명과학분야 중점연구소)의 중점 연구 분야 ‘꿀벌 등의 화분매개를 통한 작물 생산 고도화 전략(3P Network)’의 연구 개발 및 상호 기술과 인력 교류를 목적으로 이뤄졌다.

특히 국내 토종벌은 낭충봉아바이러스로 인한 낭충봉아부패병으로 인해 90% 이상이 사라져 멸종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베트남에도 1900년대 낭충봉아부패병이 대발생했으나 열대꿀벌연구소를 중심으로 잘 극복한 사례를 가지고 있어, 토종벌의 보호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 양봉꿀벌과 토종벌 등 화분매개 곤충의 보호, 작물 화분매개 시스템 개발 및 기작 연구 등에 관한 연구 협력과 인력 교류 △ 연구 장비 및 연구 시설의 공동 활용 △ 학생 및 꿀벌사육 농가 등의 현지 교육 및 교류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또 올 가을에는 베트남농과대학 열대꿀벌연구소 Thai 교수 등을 초청해 낭충봉아부패병에 관한 심포지엄도 계획하고 있다.

안동대 정철의 농업과학기술연구소장은 “경상북도는 전국에서 꿀벌사육군수가 가장 많을 뿐 아니라 과수 등 화분매개의존작물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안동대학교 농업과학기술연구소는 경북도를 중심으로 국내 꿀벌 보호 및 화분매개를 통한 고품질 농산물 생산 기작을 연구 개발해 건전한 농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과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