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산 복숭아 '도도데이'서 만나요

분수광장서 27~28일까지 열려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2일 20시30분  
도시소비자와 복숭아 생산농업인들의 직거래장터 2018년도 ‘경산도도(都桃)데이’ 행사가 오는 27일·28일(이틀간) 남매근린공원 분수광장 일원에서 열린다.지난해 행사장면.경산시 제공
경산지역의 대표 농산물로서 여름을 상징하는 과일인 복숭아를 테마로 도시소비자와 복숭아 생산농업인들의 직거래장터 2018년도 ‘경산도도(都桃)데이’ 행사가 오는 27일·28일 이틀간 남매근린공원 분수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경산 복숭아 도도데이 행사는 도시소비자와 복숭아의 만남이라는 의미로 복숭아생산 농업인 단체가 주체가 돼 지난 2014년 처음 행사를 시작한 이래 매년 연례적으로 개최해 오고 있으며 올해로 5회째를 맞고 있다.

이 행사는 경산에서 연중 복숭아가 가장 많이 출하되는 성출하기의 주말을 이용, 1∼2일간 도시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복숭아의 효능, 품종 소개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자체 품평회를 통해 품질 우수성을 널리 홍보, 경산복숭아의 이미지 개선과 브랜드가치 제고를 위한 만남의 장이다.

경산복숭아농업인연구회(회장 최재원)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현재 출하되고 있는 복숭아의 실물과 사진을 품종별로 전시 홍보하고 무료시식 행사를 통해 빛깔 곱고 당도 높은 경산 복숭아를 선보이며 시중가격보다 저렴하게 직판활동도 실시한다.

특히, 올해는 시내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사전 홍보를 강화하고 차량접근성이 용이한 남매근린공원 분수광장 옆에서 개최할 뿐 아니라 행사기간 날씨까지 좋을 것으로 보여 복숭아 생산 농업인에게 실익이 돌아가는 성공적인 행사가 예상되고 있다.

조현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복숭아는 인근 영천시와 재배면적과 생산량에서 전국 1, 2위를 다투는 만큼 경산 복숭아의 날로 자리매김해 가는 도도데이 행사를 비롯한 각종 홍보를 강화해 경산 복숭아가 품질 면에서도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는 전국 으뜸 복숭아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