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靑 기무사수사 개입 중단하라"

"'쿠테타' 가이드라인 안돼"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2일 21시11분  
자유한국당은 22일 “청와대는 기무사 문건 수사 개입을 중단하고 특별수사단에 의한 공정하고 객관적 수사를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독립된 특별수사단을 설치한 이유는 권력으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고 공정하게 수사를 하기 위함인데 청와대가 문건 일체를 제출받아 만기친람식으로 개입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이 기무사 문건을 마치 내란예비, 쿠데타 음모라는 식으로 가이드라인을 미리 제시하면 안 된다”며 “독립 특별수사단이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수사를 진행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무사 문건이 합법적 비상 대비 계획인지, 불법적 권한남용 행위인지 가려내야 한다”며 “청와대가 개입하면 현역 군인으로 구성된 특별수사단이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몇 개월 간 방치한 문건을 이제 와서 청와대가 살라미식으로 선별 공개하는 이유도 의문”이라며 기무사 문건의 공개 시점과 공개 방식도 문제 삼았다.

그는 “문건 전부를 봐야 사건 전체를 알 수 있다”며 “청와대가 문건 일부를 공개했으니 지체하지 말고 문건 전체를 일괄 공개하길 바란다. 그래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